회사소개

제품

안내

고객지원

Company

Product

Information

Support

Thông tin về công ty

Sản phẩm

Thông tin

Hỗ trợ chung

공지사항

제목 작성일
엔피코어에서 ISEC 2017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invitation29.jpg invitation_contents.jpginvitation_copryright.jpg
초청장은 사전등록 페이지와 연결되어 있으며 사전등록 없이 초청장만 프린트하여 가지고 오시는 경우에는 현장등록비 55,000원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기타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번호로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
강 이 화 경영마케팅 / 대리 uc?id=0B6T05VtkIs21SlZvVG04UHdibXM&expor ㈜엔피코어 엔피코어는 APT 및 랜섬웨어 공격방어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네트워크와 엔드포인트에 이중방어를 제공합니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 21길 26 아이에스비즈타워 1001호 (07207) Tel. 070-7834-8918 / Fax. 02-413-5317 Email. jessy@npcore.com http://www.npcore.com
2017.08.08

[SW유망기업을 찾아서] 엔피코어, 호러보다 무서운 해킹 ‘좀비제로’로 ‘일망타진’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6-11-30 14:53
조회
411
호러 영화에 자주 활용되는 소재로 ‘좀비’를 꼽을 수 있다. 사람을 물어 같은 ‘좀비’로 둔갑시키는, 죽었지만 죽지 않은 좀비들은 초인적인 힘을 오직 먹는다는 본능에 맡겨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한다. 이 같은 좀비를 이용하는 간악한 무리들도 자주 등장한다.
현실에서도 이러한 일을 간혹 겪는다. ‘악성코드’는 PC를 물어 ‘좀비’를 만든다. 그 좀비를 조정하는 해커는 손쉽게 보통 사람들의 정보를 취득한다. 그리고, 취득한 정보를 자신의 본능을 채우기 위해 쓴다.

B급 영화에서나 일어날만한 호러 이야기는 현실로도 자주 등장한다. 어찌보면 어떤 좀비영화보다 더 공포스럽게 다가온다. “개인정보가 털렸다”, “유출정보가 2600만 건이 넘는다”라는 말만 들어도 불안감에 발을 동동 구르게 된다.

이러한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엔피코어(대표 한승철)는 안티바이러스 위주의 보안 시장에서 신, 변종 악성코드 전문 탐지대응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솔루션이 ‘좀비’ 시리즈다. 그 중 ‘좀비 제로’는 지능형 지속위협(APT)로부터 보호해준다. APT는 악위적인 범죄그룹에 의해 지정된 특정대상에 대해 이메일이나 웹 등으로 목적 달성시까지 지속적인 공격을 수행하는 신종 해킹 기법이다.

‘좀비 제로’는 이중방어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에이전트를 이용해 사용자단의 행위기반 방어 제품과 가상시스템을 이용한 네트워크 패킷 분석 행위기반 탐지 제품이으로 구성돼 연동해 네트워크를 우회해서 침투하는 신종 APT 공격과 악성코드를 탐지하고 차단해준다. 네트워크와 엔드포인트의 연계분석을 통해 오탐율을 최소화하고 신속 대응이 가능해 최근 발생하는 랜섬웨어, 자료유출사고, 네트워크 마비 등 보안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정보보안 시스템이다.

‘좀비제로’는 총 3단계로 네트워크 단에서의 시그니처 분석과 네트워크 단에서의 행위기반 분석 후 엔드포인트 단에서의 행위기반 분석 과정을 거친다.

이 중 네트워크 단의 APT 방어 솔루션 ‘좀비제로 인스펙터’는 트래픽 분석을 통해 다양한 유입 파일을 수집해 분석한다. 시그니처 분석 및 행위기반 분석을 동시에 지원하고 탐지된 악성코드 패턴생성을 통해 감염 PC를 치료한다.

‘좀비제로 에이전트’는 엔드포인트 단의 APT 공격을 탐지하고 차단과 치료를 돕는다. 행위기반 엔진을 적용해 알려지지 않은 신변종 악성코드에 대한 실시간 탐지와 차단, 치료가 가능하다. 네트워크를 우회해서 침투하는 위협에 대해서도 실시간 대응한다.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


 

◇ 한승철 대표 “APT 위협 대응, 말보다 행동이 우선돼야”

“늦었다면 늦었을 수도 있다. 점차 지능화되고 있는 해킹에 대비하기 위해서 말보다는 행동이 먼저 앞서야 할 때다”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는 늘어나는 사이버 공격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엔피코어는 지능형지속위협(APT)이 본격화된 2008년 11월 설립됐다. 당시 한 대표는 17년동안 보안 쪽에서 근무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회사를 설립했다. 현재는 20명의 직원이 상주하고 있으며, 해외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정도로 선전하고 있는 업체다.

APT를 통한 보안 문제는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예를 들어 불과 두달 전 모 쇼핑몰에서는 APT 공격으로 인해 개인정보 2600만 건이 유출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해커가 PC에 악성코드를 뿌린 후 DB 관리자 계정을 획득, 내부 정보를 수집했기에 가능했다. 문제는 이 악성코드가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유입돼 찾기 어렵다는 데 있다.

기존 백신의 경우 패턴에 의한 탐지/분석/치료를 기반으로 악성코드의 공격을 받고 피해(Zero Day, 무방비 구간)를 입은 후 사후 대처 가능하다는 한계를 지닌 반면 ‘좀비제로’는 행위기반 기술로 악성코드의 공격 시점에 탐지/분석/치료를 하여 실시간 대처 가능하다는 차별점을 지니고 있다.

가령, 해커가 악성코드를 제작해 특정 기업의 불특정 다수에게 마치 정상인 듯 위장해 이메일을 전송하면 자유롭게 기업 내부 전산망을 옮겨 다닌다.

한 대표는 “가상 공간을 활용한 행위 기반 기술을 이용해 악성코드를 판별하게 된다”며, “외부로부터 유입된 파일을 가상의 공간에 옮긴 뒤, 그 파일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살펴보고, 만약 이상을 유발하면 이를 악성코드로 판단해 치료나 제거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행위 기반 기술을 이용해 알려지지 않은 악성코드까지도 찾아낼 수 있게 된다.

보안 솔루션의 경우 각 경쟁사별로 다수의 악성코드를 제작해 서로 공유한 뒤 자체 보안 솔루션을 테스트하게 되는데 엔피코어는 90% 이상 악성코드를 잡아내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4년에는 깐깐하기로 유명한 일본 투자사인 자프코인베스트먼트에서 15억 원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한 대표는 “신,변종 악성코드 탐지, 차단 시간의 경우 경쟁사 제품이 5분 정도 소요되는 반면, ‘좀비제로’는 1분이면 해결할 수 있다.”며, “그 뿐 아니라 기술난이도가 높은 커널 드라이버단에 설치되어 타 어플리케이션과 충돌을 방지하여 프로그램 운영에 영향을 끼치지 않으며 시스템 안정성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타경쟁사의 경우 용도별 솔루션을 별도로 운영해 클라이언트는 이를 각각 구매해 운영해야 하지만 좀비제로는 솔루션 한 대로 해결 가능해 운영/관리의 효율성과 비용 절감 면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현재 시장에는 4개의 주요 제품과 경쟁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초기 시장을 외산이 주도하였으나 보안 제품의 시장 특성상 점차적으로 국산 제품이 시장 점유를 높여가고 있는 추세로 외산제품은 고가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외산 제품 대비하여 30% 정도의 가격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경쟁 제품과는 제품별 차이는 있으나 직접 제조한 국산 제품이다보니 약 15% 정도의 가격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좀비제로는 국정원 CC 인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외산 제품에 비해 한글 지원이 완벽하다. 외산 제품에 비해 커스터마이징 및 사후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한다.

엔피코어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에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일본과 인도네시아, 대만, 말레이시아에서 총판을 통해 영업을 진행 중이다. 태국 필리핀 등과도 접촉 중이다.

한 대표는 “2014년 베트남에 대표 사무소를 설립했다. 대부분 해외에서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즉각적인 지원을 받기를 원한다. 현재 베트남에서 6명의 직원이 상주하며, 판로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며, “미국에 법인을 세웠으며 미국에서도 정보보안 사항이 법제화되면서 방산사업 쪽에 주력하고 있다. 추석 전에는 ‘아이덴티티얼라이언스’라는 현지 파트너사와 60만 달러의 계약을 맺고 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 대표는 수직적인 회사경영을 지양하고,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회사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개발과 영업부가 서로 옥신각신하는 일들이 많지만 엔피코어에서는 남의 말이나 다름없을 정도로 유기적이다. 노력에 대한 성과는 확실하게 보장하고 있기도 하다. 분기별로 워크샵을 진행하는 한편, 직원 추첨제를 통해 휴가까지 지원하고 있다.

한 대표는 “빨리가고 싶다면 혼자가야 하고, 멀리가고 싶다면 함께 가야 한다”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직원들 모두 칸막이를 허물고 소통할 수 있어야 최대의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